Others
행 사 안 내

2020 Korea Times Cup 

New York Korean Tennis Championships

Cancelled all of events due to COVID19 pandemic

.................................................................

NYKATA Tennis School

@ The USTA National Tennis CenterIndoor

 

Registration begins September 17th.

 2019~20 Programs...

FRIDAYs

09/27/2019 to 05/15/2020

Program I .. Group Lesson (8:30~10 pm)   

  • 30 weeks*1   Indoor courts
  • No classes on  11/29,  12/20, 12/27, 4/10
  • $700 for 15 Weeks / $1,260 for 30 weeks
  • Family discount available (see details) 
  • 6 classes by evaluation Beginner thru Advanced
  • Group Lesson, Free trial available

Program II ..Double Game(9:30~11:30 pm)  

  • 30 weeks*1  Indoor court... 2 hrs
  •  No classes on  11/29,  12/20, 12/27, 4/10
  •  $730 + Registration Fee
  •  Only for Advanced players (NTRP 3.5 +) 
  • Serious Double Game + Clinic  
  • Tournament in every month  
  • 문의: 김기용 사무총장 917-747-359

NYKATA’s 40th Annual Dinner Party

            

will be held on Feb. 9th, 2020, Sunday. 6pm

at the Daedong Manor (대동연회장)

150-24 Northern Blvd. Flushing, NY 11354

contact: Jackie 917-886-7788

 

Including (1) Scholarship Award Ceremony,

          (2) Tennis Awards of the Year Ceremony etc.

......................................................................................

새해맞이 청소년 무료레슨^^.

  • Free Lesson 1/3 & 1/10/2020
  • 초보- 어린이들을 환영합니다.
  • 문의 최연숙 총무 646-732-7010,

 2020 January special event

Free Lesson for Juniors

Any beginner levels over 7 years old

At the USTA National Tennis Center, Indoor Training Center

From Jan. 3rd & Jan 10th (Fridays 8:30~10 pm)

  • Wear shorts, t-shirt and tennis shoes.
  •  If you do not have a Racquet, Just come.
  • Contact Ms. Julie Choi @646-732-7010

......................................................................................

 

DOWNLOAD

한국일보배 테니스대회

대회의 효율적 등록과 진행을 위해 온라인으로만 등록을 받습니다.

등록 바로하기 Registration--> 클릭 Click here

> 자원봉사 신청서 내려받기

Volunteer application form click-> (DOC, PDF)

 

 

   
Bulletin Board
 
  Forum  Bulletin Board  General  김기철 대회장, 전미체전 준비위원장에 추대
Previous Previous
 
Next Next
New Post 7/22/2019 11:18 PM
User is offline nytennis
640 posts
1st Level Poster


김기철 대회장, 전미체전 준비위원장에 추대 

2019 한국일보배 뉴욕한인테니스대회를 성공적으로 이끄신

김기철 대회장께서 2021 전미체전 조직위원장을 맡는다는 소식...

 

[뉴욕중앙일보]

전미체전 조직위원장에 김기철 의장

뉴욕체육회 간담회서 추대 
"체육회 넘어 동포적 행사로"


뉴욕대한체육인협회(회장 김일태.앞줄 왼쪽 5번째)는 11일 플러싱 함지박 식당에서 오는 2021년 뉴욕에서 열리는 전미체육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협회는 이날 김기철 뉴욕한인회 역대회장단 의장(앞줄 왼쪽 네 번째)을 체전 준비위원회 위원장으로 추대했다.뉴욕대한체육인협회(이하 협회)가 2021년 뉴욕에서 열릴 전미체전 조직위원장에 김기철 뉴욕한인회 역대회장단 의장을 추대했다.

협회는 11일 플러싱 함지박 식당에서 '2021 뉴욕전미체전 성공적 개최를 위한 간담회'를 열고 뉴욕전미체전의 준비 시작을 알렸다. 

김일태 회장은 "보통 지역 체육회 회장이 조직위원장을 맡지만 뉴욕대회에서는 이 제도를 바꿔 체육회에 큰 힘을 실어줄 수 있는 분이 조직위원장을 맡아주셨으면 하는 바람으로 집행부 내부 논의를 통해 평통 미주부의장을 역임한 김기철 의장을 위원장으로 추대하는 데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김기철 위원장은 "비체육인을 조직위원장으로 맡긴다는 것은 전미체전을 체육인만의 행사가 아닌 전 동포적인 축제의 장으로 만들겠다는 의미라고 생각한다"며 "협회원을 포함해 준비하는 체육인 모두가 함께해 달라"고 많은 참여를 당부했다. 이사진과 전직 회장들 역시 이에 지지를 보이며 김 의장의 추대를 반겼다. 2017년 전미체전에서 뉴욕팀 선수단장을 맡은 바 있는 김 의장이 뉴욕 뿐아니라 미주 전체에 대한 영향력으로 다음 전미체전 준비에 힘을 실어줄 것이라는 기대다. 

김 위원장은 과거 제28대 뉴욕한인회장을 역임했으며, 뉴욕한인청년상공회의소 회장,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뉴욕협의회 15기 회장, 16·17기 평통 미주부의장 등을 맡았었다. 

한편, 협회는 지난달 워싱턴주 시애틀에서 열린 '2019 전미체전'에서 금메달 8개(번외 종목 여자 씨름 포함), 은메달 5개, 동메달 5개를 받아 종합성적 8위를 기록했다.

[뉴욕한국일보]

뉴욕 미주체전 준비체제 본격가동

▶ ‘제21회 뉴욕 미주체전’조직위원회 출범식

▶ 김기철 조직위원장, “미주한인 최대축제 준비 만전”

11일 열린 ‘2021 뉴욕 미주한인체육대회 조직위원회 출범식’에서 김일태(앞줄 오른쪽 네 번째부터) 뉴욕대한체육회장과 김기철 뉴욕미주체전 조직위원장, 곽우천 이사장 등이 파이팅을 외치며 힘찬 출발을 알리고 있다.

오는 2021년 38년 만에 뉴욕에서 열리는 미주한인체육대회(이하 미주체전)의 성공적 개최를 이끌어나갈 ‘제21회 뉴욕 미주체전’ 조직위원회가 출범하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뉴욕대한체육회는 11일 퀸즈 플러싱의 함지박 식당에서 골프, 족구, 테니스, 탁구, 축구, 볼링, 씨름, 농구, 배드민턴, 검도, 수영협회 등 가맹 경기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뉴욕 미주체전 조직위 출범식을 개최했다. 

뉴욕 미주체전 조직위원장에는 김기철 전 뉴욕한인회장이 만장일치로 추대됐다.
김 조직위원장은 “세계의 중심인 뉴욕에서 개최되는 미주체전이 한인 체육인들 만의 축제가 아닌 미주 한인사회 최대 축제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2년 후 뉴욕에서 열리는 미주체전이 역사에 길이 남을 수 있는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일태 뉴욕대한체육회장은 “이번 조직위 출범으로 본격적인 뉴욕 미주체전 준비체제가 본격 가동됐다”며 “첫 단추가 잘 꿰진 만큼 각 가맹경기 단체장들과 협력해 선수들이 좋은 환경에서 경기가 치러질 수 있도록 각별한 신경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곽우천 뉴욕대한체육회 이사장도 “지난 1983년 제2회 대회 이후 뉴욕에서 다시 열리게 되는 미주체전이 차질 없이 준비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뉴욕 한인사회에서도 많은 관심과 후원을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뉴욕 미주체전조직위는 내주부터 뉴욕 일원의 경기장과 선수촌 섭외를 위해 실사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금홍기 기자>

 
Previous Previous
 
Next Next
  Forum  Bulletin Board  General  김기철 대회장, 전미체전 준비위원장에 추대